자바스크립트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일부기능이 작동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컨텐츠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경기포천교육도서관

  • 홈
  • 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어린이도서관
  • ENGLISH

화면크기조절

  • 글씨크기 확대
  • 화면크기 기본
  • 글씨크기 축소

주요색상조절

  • 배경색 기본
  • 검정배경 노란글씨
  • 흰배경 검정글씨
당신의 꿈! 도서관이 함께 합니다

청렴나눔방

본문 보기
제목 역사속 청렴이야기
작성자 이을지 날짜 2016년 11월 24일
조회수 487

청렴이 몸에 밴 정승 이야기

 

유 관(柳寬)은 높은 벼슬에 올랐으나 초가집 한간에 베옷과 짚신으로 담박하게 살았다. 공무(우의정)에서 물라나온 뒤에는 후생을 가르치기를 게을리 하지 않다. 사람을 가리지 않아, 누구라도 와서 뵈면 고개를 끄덕일 뿐, 성명을 묻지 않았으니 신분을 따졌으랴!

초가 두어 칸에 밖에는 울타리도 담장도 없어, 태종 임금이 선공감(繕工監)을 시켜서 밤중에 바자[把子;울타리]를 그 집에 에우게 하고는 어찬(御饌)을 끊이지 않게 내렸다.

어느 해 장마가 달이 넘게 져서 집에 새는 빗발이 [;대마]’ 줄기처럼 내릴 제 유관이 손수 일산(日傘:고관이 행차 때 쓰는 큰 양산)을 바쳐 비를 받으면서 부인을 돌아보며 말했다.

󰡒󰡐일산󰡑도 없는 집에서는 어떻게 견디겠소.”

󰡒일산이 없는 집에는 다른 준비가 있답니다.”

부인의 항의하는 투의 대답에 유관은 웃고 말았다.

그가 손님에게 술대접을 할 적에는 반드시 막걸리 한 항아리를 뜰에다 두고는 한 늙은 여종을 시켜서 사발 하나로 술을 치게 하여 각기 몇 사발씩 마시고는 끝내었다.

비록 벼슬이 정승에 이르렀으나, 제자들을 가르치기를 마다하지 않았으므로 학도가 매우 많았다. 매양 시향(時享)에는 하루 앞서 제생들을 흩어 보내고 제삿날에 이르러서는 제생에게 음복을 시켰는데 소금에 절인 콩 한 소반을 서로 돌려 안주를 삼았다. 질항아리에 담은 탁주를 당신이 먼저 한 사발을 마시고는 차례로 좌상에 한두 순배 돌렸다.

벼슬이 정승이 되어서도 여느 사람과 다름이 없어, 누구라도 찾아오면 한겨울이라도 맨발에 짚신을 끌고 맞이했다. 더러 호미 메고 채소밭을 돌봤으나 전혀 힘들거나 괴롭게 여기지 않았다.

 

유관(柳寬) : 조선 초기의 문신. 조선의 개국원종공신이 되어 대사성, 형조전서, 대사헌 등을 지냈다. 춘추관지사로서 태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으며 고려사를 개찬하였다.

이전글
청렴 메세지
다음글
청탁 뇌물 대처법
경기지역 교육청 바로가기 도서관 및 직속기관 바로가기 포천시 관내 유관기관 바로가기 경기도립중앙도서관

경기도교육청 경기포천교육도서관